부동산거래불법행위신고센터

미세먼지 & 천만그루

빛나는 기억, 다시 뛰는 심장 시민의숲196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다울마당 뉴스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전주시 100억 투입해 혁신도시 일대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 추진
작성부서 시민소통담당관 등록일 2020-08-05
               
전주시가 총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전주혁신도시 일대에 10ha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숲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전주시의 이같은 조치는 대규모 주거 단지가 조성된 전주 신도심에 중국과 인근 산업지역에서 유입되고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건강권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4일 전주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100억원을 투입해 혁신동, 장동, 만성동 일원에 총 10㏊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숲을 단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올해 주요 풍향인 서남풍 미세먼지를 가장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농촌진흥청 농업공학부 남쪽부지와 농촌진흥청 서편부지, 농수산대학 남쪽부지 등 3곳에 2.5㏊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최대화 시킬수 있도록 나무 사이사이에 소나무와 측백나무, 느티나무, 잣나무 등을 심기로 했으며 해당 부지에 있는 기존 가로수와 조경수는 최대한 유지시킨다는 방침이다.

전주시는 특히 나뭇잎이 넓은 수종을 복층·다층으로 심어 잎·줄기·가지 등 수목 접촉면을 최대화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극대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주시는 내년에 △엽순근린공원 △농업공학부 동편부지 △혁신도시 내 보행자 전용도로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저감숲을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며 2022년에도 만성서로와 온고을로 완충녹지 일부에 저감숲을 조성하게 된다.

이를 위해 전주시는 이달 중 설계용역을 마무리한 뒤 오는 10월부터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 공사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대규모 아파트와 공공기관이 몰려있는 혁신도시와 만성지구에 미세먼지 저감숲이 조성되면 미세먼지를 감소는 물론 여름철 열섬현상도 완화돼 주민 생활여건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전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송방원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도시 숲을 조성해 대기오염을 낮출 뿐만 아니라 열섬현상과 폭염을 완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와 함께 천만그루 정원도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조림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미세먼지 저감숲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그동안 설계용역사인 산림조합중앙회 전북지역본부와 함께 혁신도시의 지형과 건축물의 배치 및 고도, 풍향과 기상, 계절에 따른 풍향 변화 등을 분석해왔다.
출처 : 전북도민일보(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04340&sc_section_code=S1N8)

관련기사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