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거래불법행위신고센터

미세먼지 & 천만그루

빛나는 기억, 다시 뛰는 심장 시민의숲196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다울마당 뉴스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전주 호동골 옛 쓰레기매립장 난지도 하늘공원처럼 만든다
작성부서 시민소통담당관 등록일 2020-06-30
1990년대 중반까지 쓰레기매립장이던 전북 전주시 우아동 호동골 일대가 체험과 관광, 교육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담은 정원으로 탈바꿈한다. 서울 난지도 하늘공원처럼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명소로 거듭날지 주목된다.

전주시는 호동골 양묘장∼자연생태체험학습원∼아중호수를 연계한 일대 47만㎡를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지방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전주시는 이 곳에 창신, 선비, 대동, 풍류 등 전주정신을 담은 4개의 테마 공간과 18개 주제정원을 만들 예정이다.

창신정원은 물과 한지, 영화, 숲 등을 주제로 하고 가든 센터와 카페, 샵 등이 조성된다.

선비정원은 대나무와 사색 등을 주제로 한 산책 공간으로 계획됐다. 대동정원은 시민이 참여하거나 유명 정원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특화공간이다.

풍류정원은 다양한 전시와 공연을 할 수 있는 수변 문화공연장과 한지공예 등 예술 공방과 체험장 등이 구축돼 문화체험 공간으로 활용된다.

시는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2022년 공사에 착수키로 했다. 이를 위해 산림청에 호동골 일대의 정원 예정지 지정을 신청하는 한편 2023년 지방정원으로 등록해 아중호수와 연계한 국가정원 지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도시의 회복력을 확보하고 생태관광도시의 핵심거점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전주 아중역 뒤편에 있는 호동골은 쓰레기 87만t을 매립한 곳으로 전주권 광역쓰레기매립장이 완공된뒤 2009년 자연생태학습원으로 변신했다. 전주시는 그 해 높이 20~30m로 쌓여 있던 쓰레기 위에 70~120㎝ 두께로 흙을 덮은 뒤 식물군락지와 야생화 관찰원·숲속 쉼터 등을 조성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45151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